am_title
기획기사, 인터뷰
[AM]브랜드와ESG 모두를 위한 일자리, 하나금융그룹 '하나 파워 온'
2024.06.04


우리사회의 취약한 고용 체계 문제

한국의 고용체계는 언제나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일컬어진다. 방법도 여러가지 펼쳐있다. 정부 청사 이전부터 지역 강소 기업 선정, 지역대학 지원 등. 우리가 가진 체계 안에서 변화를 모색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다. 2021년 하나금융그룹은 금융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ESG 경영 전략의 주요 아젠다로 도출했다. 금융기업으로서 맞설 사회적 문제로 일자리 창출을 짚은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으로 2022년 사회 균형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일자리 브랜드 ‘하나 파워 온’을 론칭해 대학생, 청년, 스타트업, 시니어 등 양질의 일자리가 필요한 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ESG / ESG오늘 / 이에스지

[하나 파워 온 브랜드 ⓒ하나금융그룹]



사회혁신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것

‘하나 파워 온’은 명확한 미션으로 시작됐다. 하나금융그룹은 사회혁신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이 미션에 동의하는 정부, 학계, 전문 파트너사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 창출 아이디어를 모색했고, 작은 단위의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 뒤 정식으로 ‘하나 파워 온’을 론칭했다. 하나 파워 온은 지역대학 청년창업 육성, 사회혁신기업과 청년인턴십 매칭, 사회혁신기업 발굴 및 투자, 중장년 취업스킬 향상 및 일자리 매칭 등 4개의 대표 일자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됐다. 이제 3년차가 된 이 일자리 브랜드를 리서치 회사 ‘글로브스캔(GlobeScan)’에서 발표한 ‘건강과 지속가능한 삶’ 연구의 관점에서 리뷰해 보자. 


1. Make it meaningful | 지속가능성을 위한 목적 지향형 브랜드화

‘하나금융그룹’은 2022년 ‘내일을 위한 큰 걸음(Big Step for Tomorrow)’이라는 ESG 비전을 제시하며 2030년 ESG금융 60조원 달성, 2050년 사업장 탄소배출량 제로(ZERO)와 석탄프로젝트 파이낸싱 제로(ZERO)를 달성하겠다는 ESG중장기 추진목표를 설정했다. 그 목표를 기준으로 2022년 다양한 일자리 아이디어를 모아 일자리 브랜드 ‘하나 파워 온’을 론칭했다. 이 브랜드를 운영하는 부서는 하나금융그룹의 ESG 기획팀인데 금융이 해결할 수 있는 사회문제에 진심을 담아 접근하고, 나이, 성별, 지역 등의 편견 없이 넓은 범위의 금융 소비자를 위해 힘쓰는 것을 목표한다. 



ESG / ESG오늘 / 이에스지

[2023년 진행한 하나 파워 온 프로그램 ⓒ하나금융그룹]



2. Make it big | 소비자 행동 변화 규모의 확대

2022년 4개의 대표 일자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된 하나 파워 온은 2023년 금융과 디지털을 융합한 인재발굴을 위해 ‘하나 디지털 파워 온’으로 프로젝트를 확장했다. 이에 더해 소상공인 지원, 미혼모 자립 지원, 학대 피해 아동 지원 등 취약계층 지원으로 사회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지원사업을 모아 ‘하나 파워 온 케어’로 편입시켰다. 이로써 새로운 일자리 창출은 하나 파워 온 챌린지에,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하나 파워 온 케어에 담는 두 가지 큰 축을 만들어 냈다. 



ESG / ESG오늘 / 이에스지

[2024년 진행 중인 ‘하나 소셜벤처 유니버시티’ 포스터 ⓒ하나금융그룹]



3. Make it shine | ESG 노력과 성과의 차별화

‘하나 파워 온’은 2023년 여러 성과를 달성했다. 첫 번째, 지역대학 청년창업 육성을 돕는 ‘하나 소셜 벤처 유니버시티’ 프로그램으로 전국 30개 대학에서 모인 650팀 중 60팀의 창업 우수팀을 선발해 1.5억 원을 지원했다. 사회혁신기업과 청년 인턴십 매칭을 돕는 ‘혁신기업 인턴십’은 전국 230개 기업과 230명의 인턴을 매칭했고, 인턴십 수료율 95.6%, 정규직 전환율 73.5%를 달성했다. 사회혁신기업 발굴과 투자를 돕는 ‘하나 ESG 더블 임팩트 매칭 펀드’는 14개 혁신기업에 총 26.5억을 투자했고, 선정기업의 가치는 약 1,397억 원으로 평가됐다. 중장년 취업 스킬 향상과 일자리 매칭을 돕는 ‘세컨드 라이프’는 온라인 교육 참여자 1,153명, 심화교육 이수자 459명, 재취업자 148명을 배출했다. 마지막으로 청년 디지털 인재 양성을 돕는 ‘하나 디지털 파워 온 프로젝트’는 15개 팀 44명의 참가자에게 상금 3,000만 원과 글로벌기업 채용 지원을 제공했다. 일자리 창출과 지원에 포커스가 된 사업의 브랜드 정체성을 확립하고,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한 결과 2023년 네이버 검색 트렌드에서 전년 대비 2,500% 상승한 결과를 얻은 부가적인 성과도 있다. 



4. Make it easy | 참여의 접근성 낮추기

하나 파워 온은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함께 참여하고, 운영하는 모두의 브랜드로 설계됐다. 그 만큼 다양한 운영사들이 뜻을 모으고 있다. 모든 아동과 청소년이 건강하게 놀고, 안정적으로 배우고,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차별없이 밝고 건강한 미래를 꿈꾸고 이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아이들과 미래재단', 신중년의 다양한 문제에 주목하며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일할 수 있는 기회 확장과 일자리 생태계를 조정하는 ‘상상우리’, 지속성장을 위한 전문 임팩트 비즈니스 파트너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한국사회투자', 사회적경제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건강한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하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사회혁신 R&D 기업 '이노소셜랩' 사회적경제조직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사단법인 사회적경제활성화지원센터', 고용노동부, 사회적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함께일하는재단', 창업교육 전문기업 '언더독스'가 그들이다. 



5. Make it credible | 기업과 브랜드 신뢰성 제고

어떤 기업이든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의 예산은 한정적이다. 그만큼 효율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하나 파워 온’의 초기 기획단계부터 모집, 중계, 성과 공유 등 커뮤니케이션 허브 역할을 하는 웹사이트의 SEO에 공을 들였다. 모집과 신청절차를 간소화 하여 참여 장벽을 낮추는 것도 중요한 포인트였다. 커뮤니케이션 에셋을 개발할 때도 브랜드 가이드라인을 제작하여 배포하며 미디어풀과 타깃 이해도가 높은 파트너사와 함께 널리 확산시키는 홍보 전략으로 필요한 사용자들에게 접근했다.


이상 다섯가지 관점으로 하나금융그룹의 ESG 브랜드 ‘하나 파워 온’을 살펴봤다. 이 관점으로 본다면 앞으로 ‘6. Make it affordable | 보다 합리적인 가격 정책’, ‘7. Make it “yes, and…” | 지속가능한 소비 트렌드에 부응하는 서비스 제공’이 계속돼야 할 것이다. 2024년 3년차가 된 ‘하나 파워 온’은 아직 태동기에 가깝다. 한국의 생산가능인구에게 맞춤형 일자리 기회를 만드는 브랜드로서 성장을 주목해 보자.


by Editor. N


이 기사를 공유할게요
확인
확인